한교연(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연합기관(한교총&한기총) 통합에 대합 입장 재확인
상태바
한교연(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연합기관(한교총&한기총) 통합에 대합 입장 재확인
  • 주일뉴스
  • 승인 2022.04.1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은 제11-2차 임원회를 5일 오전 회의실에서 갖고 연합기관 통합에 대한 입장에 대해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이날 임원회에서는 한교총은 보수와 진보 교단이 함께 하고 있으니 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하고, 한기총은 법원이 파송한 변호사에 의해 임시대표체제로 운영도고 있으니 대표회장 등 집행부를 구성화해 정사화가 된다면 조건 없이 통합한다는 지난 회기 결의안에 대해 재확인했다.

또한 올해 부활절에는 지난 1회기부터 지속해온 부활절 새벽예배를 올해도 추진하는 안과 오는 17일 오후 3시에 전광훈 목사가 주최로 하는 광화문 부활절집회를 공동으로 개최하는 방안 등에 논의했지만 결론이 나지 않아 대표회장과 사무총장에게 위임해 결정하기로 했다. 결정이 되면 각 회원교단과 단체에 공지키로 했다.

이밖에도 회원교단에서 보내온 재해구호헌금을 우크라이나 현지 선교사에게 보내 전쟁 난민을 돕는 데 전액 사용하키로 했으며, 법인이사로 조성훈 목사(예장 대신대한 총회장)와 주녹자(독도사랑위원장)를 추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