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태섭목사, 한국교회연합 총회(제11회)에서 대표회장으로 재추대
상태바
송태섭목사, 한국교회연합 총회(제11회)에서 대표회장으로 재추대
  • 주일뉴스
  • 승인 2022.01.0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회와 다음세대 바로세우기 위해 힘을 모아 달라" 당부

한국교회연합 제11회 총회가 지난 16일 오후 2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대강당에서 개최돼 대표회장에 송태섭 목사를 다시 추대하고 3인의 상임회장을 선출하는 등 회무를 처리하는 한편 교회연합과 일치에 앞장서며 한국교회를 보호하는 사명에 충실하는 연합기관이 될 것을 다짐했다.

이날 총회에서 선거관리위원장 권태진 목사는 현 대표회장인 송태섭 목사가 단독 입후보했음을 보고한 후 총대들에게 선거방법을 물었다. 이어 총대들이 박수로 추대하자고 해 만장일치 박수로 송태섭 목사가 제11회 대표회장에 연임됐다. 이어 상임회장에 입후보한 원종문 목사, 김효종 목사, 김학필 목사도 박수로 추대했다.

제10회기에 이어 11회기 대표회장에 연임된 송태섭 목사는 인사에서 “부족한 사람을 대표회장으로 세워주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리며 총대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올해에 교단 14개와 단체 5개 등 총 19곳이 한교연에 가입하는 성과가 있었으나 이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 다른 연합기관과도 소통하면서 통합의 길을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회장은 이어 “한국교회를 보호하고 지키면서 한국교회 연합의 삼겹줄을 이뤄내 복음의 지경을 넓히는데 힘쓰겠다”면서 “성경으로 돌아가 교회의 정체성을 지키고 파수꾼의 역할을 견지해 악법 제정을 막아 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연합기관 사역은 신임 대표회장 한 사람의 역량으로 되는 게 아니다. 모두의 도움이 필요하다. 한국교회와 다음세대 바로세우기를 위해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송 대표회장은 이날 서기에 홍정자 목사(예장 진리 직전총회장)을 지명했으며, 회원교단과 단체 대표로 구성되는 공동회장과 부회장 및 서기 이하 임원은 추후에 임명해 발표하기로 했다. 또한 11회기 예산안과 사업계획안도 유인물대로 통과됐으며 제11회 총회선언문을 서기 홍정자 목사가 낭독, 박수로 채택하고 폐회했다.

총회에 앞서 열린 개회예배는 원종문 목사의 사회로 문원순 목사가 기도하고 ‘나라와 민족을 위해’(서정환 목사), ‘남북통일을 위해’(조성훈 목사), ‘한국교회 일치와 연합을 위해’(한호석 목사), ‘한국교회연합과 세계선교를 위해’(현 베드로 목사) 각각 특별기도하는 순서를 가졌으며 양병희 목사(증경 대표회장)가 ‘들어야 할 소리’(이사야 55:3)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양 목사는 설교에서 “주변에는 수많은 소리들이 들린다. 희망을 주거나 절망에 빠뜨리는 소리들도 있다. 진실과 거짓이 섞인 모습도 보인다. 이런 혼돈의 시대에 영적인 지도자인 여러분은 양심의 소리를 잘 들어야 한다”며 “양심이 밝지 못하면 마음이 어두워지고 분별력은 없어진다. 시대의 위기란 양심의 소리를 외면하는 데 있다”고 했다.

이어 “역사의 소리를 잘 들어야 한다. 이 역사는 장차 우리의 후손들에게 물려줄 유산이자 거울로, 반복되는 실패를 막아야 한다. 이는 국민과 시민의 소리이자 내 나라를 사랑하는 목소리”라며 “바닷물에 섞인 3%의 소금이 바닷물이 오염되지 않도록 한다. 이처럼 그리스도인도 세상의 소금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 오늘 본문도 우리 한국교회에게 그렇게 요구하고 있다. 한국교회 연합단체들은 서로 분열돼 있다. 하나님의 소리를 들어야, 우리 영혼과 한국교회 및 민족이 살 것”이라며 “의인 10명이 없어서 멸망한 소돔과 고모라 성을 기억하면서 하나님이 우리 민족을 붙들어 주시길 기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가 47개 회원교단과 23개 단체 신임 총회장(단체장)과 총무(사무총장)를 대표해 서정환 목사(예장 순장 총회장)와 안충수 장로(한국기독교기념관)에게 축하패를 전달했으며, 김옥자 목사(한교연 여성위원장),김희신 목사(통합피어선), 박요한 목사(한교연 명예회장), 김병근 목사(한교연 서기)에게는 공로패를, 화장품을 1~3회에 걸쳐 무상 기증해 준 SUR코리아 정호영 대표에게는 감사패를 전달했다. 예배는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의 광고후 김요셉 목사(초대 대표회장)의 축도로 마쳤다.

한편 한교연은 이날 총회 축하화환을 쌀화환으로 받은 결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해 각계와 회원교단, 단체 등에서 쌀 20kg 40여 개(800kg)가 접수되었다며, 이는 새해에 노숙인과 불우이웃을 위한 ‘사랑의 밥퍼’에 전량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