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 긴급생활지원금 100억원 제공
상태바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 긴급생활지원금 100억원 제공
  • 주일뉴스
  • 승인 2022.01.0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사진=이데일리 DB).
여의도순복음교회(사진=이데일리 DB).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가 연말연시를 맞아 세 소상공인, 기초생활수급자, 다자녀 가정 등에 긴급생활지원금 100억원을 제공했다.

이를 위해 수도권 지역에 분포해 있는 244개 교구(대교구, 지성전, 분교, 청년교구 등)의 추천을 받아 지원대상자들을 선정하고, 선정된 영세 소상공인 가정에는 100만 원, 기초생활수급자 가정에는 50만 원, 두 자녀를 둔 가정에는 50만 원, 세 자녀 이상을 둔 가정에는 100만 원을 각각 지급키로 했다.

이와 함께 서울역과 돈의동 쪽방촌에 거주하는 약 800세대도 방문해 가정마다 생활물품지원금 50만 원씩을 지원하고, 전국의 미자립 교회 2000여 곳에도 50만 원씩 후원키로 했다.

이에 이영훈 목사는 “성도들의 헌신과 희생으로 지난 63년 동안 예수님의 사랑을 전해 온 우리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코로나19로 말미암아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에 빠진 분들을 섬기기 위해 100억 원 규모의 구제비 지출을 결정한다”면서, “이제 교회는 성도들과 이웃이 처한 힘든 상황을 잘 인식하여 정성껏 섬기는 자세로 나아감으로써 제2의 부흥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