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회장 조명환), 아프가니스탄 아동 위한 성명서 발표
상태바
월드비전(회장 조명환), 아프가니스탄 아동 위한 성명서 발표
  • 주일뉴스
  • 승인 2021.08.24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19일, ‘세계 인도주의의 날’을 맞아 아프가니스탄 아동들을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를 통해 아프가니스탄의 급격한 정세 변화로 인해 아동들이 가장 큰 위험에 처했으며, 이들을 지키기 위해 전 세계가 함께 행동해야함을 국제사회에 호소하였다. 또한 아프가니스탄 내 학교 폐쇄, 극심한 식량 부족과 더불어 피난민들의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동과 가족들이 은신하거나 피난길에 오르고 있으며 이들의 기본권이 박탈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동 820만 명을 포함해 아프가니스탄 인구의 절반인 1,840만 명이 인도적 지원 및 보호가 필요한 상황이고 인구의 30% 이상은 심각한 식량 위기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은 연말까지 약 50만 명이 위험을 피해 여러 지역로 피난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이미 지난 3개월 동안 약 100만 명이 국내 실향민이 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코로나19 팬데믹 감염 예방 및 치료가 불가해 아동들의 안전이 더욱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아프가니스탄 인구 4천만 명 중 지난해 2월 이후 현재까지 보고된 코로나19 환자는 13만 9,051명이며, 사망자는 6,098명이다.

아프가니스탄월드비전 아순타 찰스 회장은 “분쟁과 극심한 가뭄, 그리고 코로나19의 영향 속에서 아동들은 폭력, 학대, 착취 등 위험한 상황 속에 처해있다. 또한 생존을 위해 부모들은 어린 자녀들을 강제 결혼 시키는 등 극단적 해결책에 의존하고 있다”며 “월드비전은 분쟁의 당사자들이 국제인도법에 따라 가장 취약한 아이들을 우선적으로 보호할 것을 촉구한다. 그리고 국제사회가 아프가니스탄에 관심을 갖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과 책임을 다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2001년 이후 20년 동안 아프가니스탄에서 긴급구호를 비롯하여 인도적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 300명 이상의 직원이 아프가니스탄 전역 4개의 주요 도시인 헤라트(Herat), 고르(Ghor), 파르야브(Faryab), 바드기스(Badghis) 주를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매년 약 48만 8,600명 주민들의 생존과 회복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한국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아동은 복합적 갈등과 위기를 해결함에 있어 핵심이 되는 존재이다. 어느 때보다 아프가니스탄의 아동들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현재 300명 이상의 현지 직원들이 아프가니스탄에 상주하고 있으며 모두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월드비전은 아프가니스탄 아이들의 곁을 가장 가까이에서 돌볼 것이다. 아이들이 더 위험한 상황에 처하지 않도록 아프가니스탄의 평화를 위해 함께 목소리 내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