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에스더 목사, CTS선교협의회 대표회장 취임감사예배
상태바
송에스더 목사, CTS선교협의회 대표회장 취임감사예배
  • 주일뉴스
  • 승인 2021.06.1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TS선교협의회 대표회장 송에스더 목사 취임감사예배가 지난14일 오전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드려졌다.

1부 예배는 조태규 목사(총괄본부장)의 사회로 이금석 목사(부총재)의 대표기도, 임종임 목사(영성원장)의 성경봉독(행 2:1-4), 임은경 목사(문화사역본부장)의 특별찬양, 윤호균 목사(CTS목회자연합회 대표총재)의 ‘성령의 사람’이란 제하의 설교, 헵시바 워십선교단의 헌금찬양, 이필립 목사(CTS선교협의회 운영회장)의 헌금기도 순서로 진행됐다.

윤호균 목사는 “예수 그리스도를 만날 때 인생의 가치는 달라진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전 세계 마비됐다. 한국교회 비공식적으로 많이 문 닫고 있다. 말 그대로 교회가 다 죽어가고 있다”며 “이러한 어려운 시기, 가장 중요한 시기에 선교협의회 대표회장에 취임하는 송에스더 목사님과 함께 하는 동역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가치를 바꾸고 세상에 맞서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2부 축하의 시간에는 CTS기독교TV 고장원 사장이 인사말을 전한 뒤 신임 대표회장 송에스더 목사에게 취임패를 전달하고, 송에스더 대표회장이 취임인사말을 전했다.

송에스더 대표회장은 코로나19로 “세계의 열방이 대 혼란 속에 빠져 아픔과 고통으로 신음하고 있다”며 “이 때에 우리에게 비추어진 한줄기 희망은 멀어졌던 하나님께 돌아가려는 회개운동과 영성회복운동이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 취임인사를 전하는 송에스더 CTS선교협의회 대표회장
▲ 취임인사를 전하는 송에스더 CTS선교협의회 대표회장
그러면서 “특히 한국교회선교 140년을 바라보며 한국교회의 위기를 회복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CTS선교협의회 대표회장을 맡겨주심에 감사하다”며, “한국교회 침체된 작은 교회, 기도원의 영성회복, 성도들의 믿음의 회복, 그리고 세계열방에 복음을 전하기 위해 다시 한 번 성령의 바람으로 영혼을 살리는 역할을 감당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더불어 한국교회연합부흥단 대표단장 원망용 목사가 권면을, CTS부흥협의회 대표회장 이기쁨 목사와 CTS여성협의회 대표회장 한성주 목사가 축사를, CTS선교협의회 증경회장 홍정식 목사와 합동중앙총회 총회장 김영숙 목사가 격려사를 각각 전하고, 윤호균 대표총재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