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종현 목사(예장 백석 총회장), “새해,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 돌아가야” 신년 메시지
상태바
장종현 목사(예장 백석 총회장), “새해,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 돌아가야” 신년 메시지
  • 주일뉴스
  • 승인 2020.12.2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음을 삶으로 드러내 존경과 칭찬 받는 교회의 모습 회복하자!!
▲ 장종현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 총회장)
▲ 장종현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 총회장)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 총회장 장종현 목사는 새해, 우리가 돌아갈 곳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라면서,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악한 것을 분별하고, 착한 행실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삶으로 드러내어 세상의 존경과 칭찬을 받는 교회의 모습을 회복하자고 외쳤다.

장종현 총회장은 2021년 신년사를 통해 예기치 못한 코로나 사태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고, 이러한 고난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전쟁 중에도 쉬지 않았던 찬양과 예배가 방역조치로 인해 중단되고, 목회자와 성도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예배하지 못하는 날들이 길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목회현장에서는 온라인 예배를 통해서 성도들과 함께 영과 진리로 예배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지만, 공동체 예배를 대신하기는 어렵다는 사실을 많은 분들이 깨닫고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는 상황에서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방법과 대안을 모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장 총회장은 또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바이러스가 인간의 삶을 무기력하게 만드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가 돌아갈 곳은 오직 성경’, ‘오직 예수 그리스도밖에 없음을 다시금 깨닫게 됐다, “우리 신앙과 삶의 표준이 되는 성경을 기준으로 말씀에 순종하는 그리스도인,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희생을 본받아 그리스도의 성품을 갖춘 그리스도인만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단언했다.

아울러 철저하게 자신을 버리고 주님을 따라야 예수 생명이 역사한다. 예수 생명을 소유한 사람만이 모든 어려움을 능히 이길 수 있는 것이라며, “시대의 변화에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하지만, 복음의 본질을 지키는 일에는 절대로 타협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세상의 목소리가 크다고 해서 그것이 정답은 아니라며, “차별금지법과 사립학교법 개정 등 기독교 신앙을 위협하는 여러 문제들 앞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기준으로 해답을 찾아 나가는 한국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