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18일 주일부터 모든 예배 회복하자” 성명
상태바
한교연(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18일 주일부터 모든 예배 회복하자” 성명
  • 주일뉴스
  • 승인 2020.10.0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면•비대면 구분하는 것 성경적 기준을 훼손하는 행위 지적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회의실에서 열린 한국교회연합 제9-6차 임원회.(한국교회연합 제공)© 뉴스1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회의실에서 열린 한국교회연합 제9-6차 임원회.(한국교회연합 제공)© 뉴스1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이 한국교회 예배가 무너지고 있는 현실에 우려를 표하고, 당국이 조치를 내려줄 때까지 기다릴 게 아니라, 스스로 예배를 회복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단언했다.

이는 앞서 제9-6차 임원회에서 한국교회의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오는 18일 주일부터 모든 교회가 예배를 회복하도록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로 결의한데 따른 것으로, 한교연은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를 온전히 회복하자란 성명을 통해, 코로나 방역에 온 힘을 쏟고 있는 정부를 탓하기 전에 교회공동체 스스로가 예배를 소홀히 여기고 무가치하게 만든 죄를 먼저 회개하고 하나님께 엎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교회가 보다 철저하게 코로나 방역 수칙을 지키는 가운데 오는 18일 주일을 기점으로 모든 교회들이 예배를 온전히 회복할 뿐 아니라 모든 기능을 회복할 것을 요청했다.

한교연은 언제부터 국가가 신앙행위를 강제하고 예배를 대면, 비대면 예배로 구분했는가라고 반문하고,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를 인간의 처지와 편의로 나누는 자체가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의 거룩성과 존귀한 가치를 짓밟고 성경적 기준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한교연은 방역 당국이 예배당에 회집하는 교인의 숫자를 20, 50명 등으로 정한 것에 대해서도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고, “백화점, 지하철 확진자 발생 사건, 오페라의 유령, 확진자 노원구 통장 마스크 배부 사건에서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경우 코로나 감염위험이 없으므로 검사도, 격리도 하지 않는 원칙을 견지해 오면서 교회는 마스크 쓰고 예배드리는데도 예배를 금지한 것은 헌법 정신 뿐 아니라 기독교 신앙의 본질에 반한다고 비판했다.

특히 한교연은 하루 747만명이 밀집하는 전철의 밀접 접촉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거의 나오지 않는 것은 우연인가 기적인가라며, “마스크를 벗고 식당에서 식사와 음주를 하는 것과 마스크를 쓰고 예배를 드리는 것 중 어느 것이 감염병적으로 명백히 더 위험한가라고 되물었다.

이에 한교연은 비과학적이고 강압적 행정 명령이 신앙인에게 하나님의 명령보다 우선할 수 없으므로 온 교회는 타협하거나 수용해서는 안 된다, “이런 행정조치가 교회공동체를 와해시키려는 목적이 아니라면 신앙의 영역을 침해하지 말고 교회의 자율에 맡겨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일부 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이유만으로 모든 교회를 강제하는 것은 과학에도, 상식에도 어긋나는 편파적 행정이라며, “과연 1천만 성도 6만여 교회 중에 얼마나 많은 수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으며, 이들이 또 얼마나 많은 국민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했는지, 그것이 한국교회 전체의 책임인지 타당하고도 납득할만한 근거를 제시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덧붙여 전철을 탄 적이 있다는 이유로, 백화점을 방문했다는 이유로 전철발, 백화점 발이라고 분류하지 않으면서 왜 유독 교회발 확진자로 분류해 발표하는가라며, “마스크를 쓰고 예배를 드리는 것이 위험하다면 왜 마스크 착용했다는 이유로 전철, 백화점 등에서 확진자 발생한 경우도 비접촉자로 분류하여 어떤 영업의 제한이나 격리조치도 하지 않아 왔는가라고 성토했다.

한교연은 또 교회의 주일 예배 참석 인원을 제한하는 것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함이라는 것을 모르는 바 아니라면서도 모든 교회들이 납득하고 수용하려면 분명한 과학적인 근거와 통계, 원칙이 무엇인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밖에도 한국교회는 코로나19가 조속히 소멸되도록 매일 매시간 기도하고 있다. 기도할 뿐 아니라 방역의 모든 수칙을 철저히 지켜가며 방역당국에 협력해 오고 있다, “방역에 정치성이 개입되지 않았다면 즉각 불합리하고 불공정한 모든 행정조치를 취소하고 교회와 신앙을 존중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