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한 '집콕' 대신 '조선왕릉 숲길' 거닐며 가을 분위기 느껴요"
상태바
"답답한 '집콕' 대신 '조선왕릉 숲길' 거닐며 가을 분위기 느껴요"
  • 주일뉴스
  • 승인 2020.10.0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 광릉.(문화재청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집콕'하던 국민들의 답답함을 해소시킬 조선왕릉 숲길이 개방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는 오는 6일부터 11월29일까지 경기 구리 동구릉 숲길을 포함한 조선왕릉 숲길 8개소를 개방한다고 5일 밝혔다.

개방되는 조선왕릉 숲길은 구리 동구릉 ‘휘릉~경릉~양묘장’ 숲길, 남양주 광릉 ’금천교~정자각‘ 숲길, 남양주 사릉 ’홍살문~사무실 숲길‘, 파주 장릉 ‘능침 둘레길’, 파주 삼릉 ‘공릉 뒤편 숲길’, 화성 융릉과 건릉 ‘융릉∼건릉 숲길’, 서울 태릉과 강릉 ’태릉~강릉‘ 숲길, 서울 의릉 ’천장산‘ 숲길이 있다.

숲길 개방시간은 10월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11월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다.

궁능유적본부에 따르면 왕릉 숲길은 도심에서 가까운 곳에 자리하고 있으면서 울창한 숲 경관을 즐길 수 있어 국민들이 천연 향균제인 피톤치드로 몸과 마음의 면역력을 높이고 알록달록한 단풍의 경관도 누릴 수 있다.

실제 30분간 숲길 2km를 걷는 것만으로도 우울, 피로 등의 부정적 감정을 70% 이상 감소시키며, 면역력 증진에도 효과가 있다는 국립산림과학원 조사 결과가 있다.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현재 화성 융릉과 건릉 초장지길, 서울 의릉 소나무 숲길‧남양주 홍릉과 유릉 둘레길 등 조선왕릉 내 11개소 숲길을 정비하고 있다"며 "이번 하반기 개방을 통해 순차적으로 정비된 곳을 관람객에게 우선 개방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