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7~29일 사랑제일교회 방문한 의심증상자 검사받으세요"
상태바
"7월 27~29일 사랑제일교회 방문한 의심증상자 검사받으세요"
  • 주일뉴스
  • 승인 2020.08.0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제일교회 전경(네이버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 성북구보건소는 4일 "7월 27일부터 29일까지 성북구 장위동에 소재한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하신 분들 중 발열, 기침, 인후통 등 의심증상이 발생한 경우 가까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지난 2일 양성 판정을 받은 동대문구 45번 확진자의 동선을 감안한 권고다. 동대문구 45번 확진자는 7월 27일 오후 2시30분~10시, 28일 오후 8시 10분~10시, 28일 오전 9시~12시에 사랑제일교회에 머물렀다.

이 확진자는 7월 29일 기침과 식은땀 증상을 보였고, 2일 삼육서울병원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서울의료원에 입원했다. 확진자의 거주지와 동선은 소독이 완료된 상태다.

성북구보건소 관계자는 "해당 교회는 방문자의 거주지가 전국적으로 다양한 곳"이라며 "혹시 모를 감염 가능성이 있으니 방문 후 증상을 보인 분들은 보건소에 꼭 문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