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교회 내 소모임 금지조치.. 종교의 자유 침해와 교회 탄압” 주장
상태바
한교총, “교회 내 소모임 금지조치.. 종교의 자유 침해와 교회 탄압” 주장
  • 주일뉴스
  • 승인 2020.07.16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즉각 시정 촉구.. 시정하지 않으면 행정소송까지 불사” 강경 입장
▲한교총이 중대본의 ‘교회 내 소모임 금지 조치’에 대해 “종교의 자유 침해와 교회탄압”이라며, 즉각 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교총이 중대본의 ‘교회 내 소모임 금지 조치’에 대해 “종교의 자유 침해와 교회탄압”이라며, 즉각 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 목사•한교총)이 최근 중앙안전재단대책본부(중대본)의 ‘교회 내 소모임 금지 조치’에 대해 “종교의 자유 침해와 교회탄압”이라며, 즉각 시정을 촉구하는 동시에, 시정되지 않을 경우 행정소송까지 불사하겠다는 강경 입장을 취했다.

한교총은 지난 15일 상임회장회의를 갖고, 이보다 하루 앞선 지난 14일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나눈 대화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다.

이 자리에서 공동대표회장 김태영 목사는 14일 한교총 대표회장들과 교회협 대표 등 5명(김태영 목사, 문수석 목사, 류정호 목사, 이홍정 목사, 육순종 목사)이 정 총리와의 만남에서 “‘교회 내 소모임 금지 조치’에 대해 한국교회의 반발이 심상치 않으며 무엇보다 소통 없는 일방적인 발표로 힘든 한 주를 보내고 있다”고 한국교회의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했음을 보고하고, 이에 정 총리가 “교회와의 소통 강화하겠으며, 상황이 호전되면 상응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김 목사는 또 지난 2일 교회협과 공동으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각 교회에 여름행사, 캠프, 수련회 등을 모두 취소 혹은 연기, 축소해 달라고 한 것에 대해 정 총리가 인지하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와 관련 “정 총리가 ‘정부의 방역과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노력에 어려움이 있음을 이해해 달라’고 했다. 또 지난 2일 한교총과 교회협의 공동성명에 대해 ‘몰랐으며, 보다 더 소통을 강화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부 지자체의 신고포상제에 대해서도 정 총리는 ‘일선 지자체에는 이 지침으로 교회에 과잉대응하지 말 것을 중대본 회의에서 지시했는데, 몇몇 지자체가 과잉대응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차후에는 어떤 조치를 하기 전에 미리 교회와 소통하여 오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한교총은 상임회장회의에서 “정 총리가 대화를 통해 교회와의 소통강화를 약속한 것은 다행이지만, 총리와의 대화만으로는 교회가 당한 모욕감은 해소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종교단체 중 교회만을 지정해 지침을 낸 것은 기독교에 대한 탄압이며, 주일 아침 불특정 다수에게 발송되는 교회 출석 금지 문자는 예배 방해이므로 중지되어야 한다”고 성토했다.

또한 성남시와 구리시, 도봉구, 북인천중학교, 경북 청송 진보고 등의 신고포상제 공문과 관련해서도 “중대본의 잘못된 결정에 따라 발생한 결과로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교회를 탄압하는 행위이므로 즉각 시정되어야 한다”며, 이번 주말까지 별다른 조치가 없을 시 법적조치를 취하기로 결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