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정권에 항거"…제1 야당 대표 첫 삭발(종합)
상태바
황교안 "文 정권에 항거"…제1 야당 대표 첫 삭발(종합)
  • 주일뉴스
  • 승인 2019.09.1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이균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5시쯤 청와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식'에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자"라는 전희경 당 대변인의 구호 뒤 삭발을 시작했다. 제1 야당 대표로는 최초의 삭발이다. 황 대표는 삭발식 내내 담담한 표정으로 임했다. 황 대표는 삭발을 마친 뒤 결연한 표정으로 "오늘 제1야당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저는 오늘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범죄자 조국은 자신 일가의 비리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고 요구했다. 특히 조 장관을 향해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을 비롯한 한국당 인사들도 무리지어 현장에 나와 무거운 표정으로 황 대표의 삭발식을 지켜봤다. 이들은 애국가를 1절부터 4절까지 완창하며 황 대표를 응원했다. 참석자들과 이 자리에 함께한 지지자들은 입을 모아 '황교안'을 연호하기도 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오늘 잘려져 나간 것은 머리카락이 아니다"라며 "잘려져 나간 것은 지금까지 대한민국을 걱정하며 살아온 우리들의 마음이다. 노력하면 잘 살 수 있다, 성실해야 성공한다고 믿어온 우리의 믿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전 대변인의 선창으로 '국민의 명령이다. 문재인 정권은 헌정유린 중단하라' '범법자 장관 웬말이냐. 조국은 당장 내려와라' '지키자 자유대한민국 살리자 자유대한민국'이라는 구호를 반복해 외쳤다.

이어진 규탄발언에서 황 대표보다 앞서 지난 11일 삭발을 감행한 박인숙 의원은 "제가 의사 출신인데 조 장관은 정신병이 있다. 성격장애"라며 "이런 사람들은 자기가 거짓말 하는 것은 죽어도 모른다. 감옥에 넣고 재판을 받아도 거짓말 한 것을 모른다"고 거세게 비난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더 웃기는 것은 이런 정신병자를 믿는 사람은 뭐냐"며 "나라가 지금 통째로 넘어가게 생겼다. 우리가 '남측 정부' 국민이냐. 무법(無法)부 장관과 대통령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당 지도부와 의원, 당 관계자들은 황 대표의 삭발식 이후 이날 자정까지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