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섬김, 예수의 발자취를 따르는 길
우리가 걷는 섬김의 길은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라 걷는 길이다. 때로는 서운함이 밀려와 힘들 때도 있겠지만, 순종으로 그 길을 걷다보면 그 끝에서 허리에 수건을 두르시고 우리를 기다리실 예수님을 볼 수 있을 것이다. ...
주일뉴스  |  2017-05-11 17:07
라인
나를 지혜롭게 인도하시는, 길 되신 예수
새 학기가 시작된 지 어느덧 한 달이 되어간다. 이제는 4학년 졸업반으로써 진로를 확정하고 사회에 진출하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 또한 취업뿐만 아니라 대인관계와 학업도 소홀히 할 수 없다. 그렇기에 요즘 어느 때...
주일뉴스  |  2017-03-31 11:31
라인
신앙선배들의 기도와 땀 그 위에 굳게 서다
일상적 이야기부터 신앙적 고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에 대한 대학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어보고자 한다. 지난여름 성락교회 몽산포수련회 2차 페스티벌에서 내가 지도하는 평택예배당의 어린이 공연팀이 대상을 받았...
이은비  |  2017-02-24 14:41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주일신문(발행처:크리스천언론문화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가마산로 394, 4층  |   대표전화 : 02-835-0051
등록번호 : 서울 다 06579   |   등록일 : 1993-03-31  |   발행인 및 편집인 : 한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형수
주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주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s7412@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