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어두컴컴한 동굴에서 예수라는 빛을 만난 가족
그녀의 가족은 영적으로 어두컴컴한 환경에서 비로소 밝은 빛을 만났다. 그리고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얻으리라”(행 16:31)는 말씀처럼 예수로 말미암아 온전히 변화되고 있다.지난 해 여름...
주일뉴스  |  2017-04-28 15:54
라인
살아서 열매 맺는 하나님의 귀한 가지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침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마 28:19-20)” 이 말씀에 큰 감동을 받은 후 나는 ‘어떻게 하면 이 ...
주일뉴스  |  2017-04-07 15:22
라인
작은 한 마디로 열매 맺은 믿음의 친구
필자가 새가족 교사로 섬기며 겪었던 다양한 사연을 통해 새가족 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생각해보고자 한다. 수요예배가 끝난 후 한 집사님이 갑자기 나에게 같이 심방을 가자고 하셨다. 나는 흔쾌히 집사님을 따라나섰다. 심...
성해선  |  2017-02-24 14:37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주일신문(발행처:크리스천언론문화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가마산로 394, 4층  |   대표전화 : 02-835-0051
등록번호 : 서울 다 06579   |   등록일 : 1993-03-31  |   발행인 및 편집인 : 한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형수
주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주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s7412@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