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화초 바둑, 화초 신앙
겉모습만 그럴싸하지 약간의 시련에도 쉽게 무너지는 화초 바둑… 응용 능력도 떨어져정석 익힐 때 단순 암기보다 각 수의 의미와 상호연관성 이해해야 화초 바둑 탈피내게 바둑을 배우는 수강생 중에 공부를 정말...
성기창  |  2016-12-16 12:02
라인
고수<高手>는 부분보다 전체를 살피는 안목이 필수
군사적인 용어로 전략과 전술이라는 단어가 있다. 전술이란 부분적인 전투에서 승리를 거두기 위해 필요한 아주 세부적인 기술들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전투에 직면했을 때 정확한 사격능력이나 각개전투, 독도법,...
성기창  |  2016-11-24 14:53
라인
진정한 고수의 조건… 큰 약점이 없는 균형 잡힌 기술
바둑은 승부를 겨루는 스포츠 종목 중의 하나다. 올해로 97회를 맞은 전국제전이 지난 13일 막을 내렸다. 이번 전국체전에는 바둑 종목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는데 모두 4개의 금메달을 놓고 전국 17개 시도협회 소속...
성기창  |  2016-10-24 13:51
라인
훌륭한 교사가 갖춰야 할 2가지 조건
바둑은 프로와 아마추어의 실력차이가 엄청나다. 요즈음은 온라인상에서도 쉽게 바둑을 둘 수 있는 대국 시스템이 잘 갖추어져 있어서 많은 바둑 동호인들이 바둑을 즐기고 있다. 어떤 바둑사이트에 들어가 보면 대기실에서 바...
주일뉴스  |  2016-09-09 14:11
라인
신앙의 고수가 되기 위해선 기본을 중시해야
신앙생활을 승리로 이끌기 위해서도 전략은 매우 중요하다. 삶의 순간마다 기도와 말씀을 의지하여 세상을 슬기롭게 대처해 나갈 수 있도록 전술적인 요인을 갖추는 것이야말로 신앙인으로서 가장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덕목일 ...
주일신문  |  2016-08-11 15:12
라인
바둑판 위에서 바라본 나의 신앙 성장 스타일
신앙 원리 학습을 통해서 스스로 응용력을 갖고서 세상을 헤쳐 나가는 스타일인지, 아니면 ‘케이스 바이 케이스 마스터 학습법’을 통해서 신앙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것을 선호하는 스타일인지 스스로 점검해 보아야 할 것...
주일신문  |  2016-07-01 14:11
라인
읽기 능력은 오직 말씀과 성령으로
아름다운 모양을 중시하는 일본 바둑은 실용성을 중시하는 한국 바둑에 밀려알파고와의 4번째 대국서 이세돌이 선보인 78수는 상식적인 허를 찌른 한국류의 결정판신앙생활에도 깊이 있는 수읽기가 필요, 그것은 오직 성령으로...
주일신문  |  2016-06-10 11:24
라인
<신령한 한수> ‘이세돌 vs 알파고’ 대결에서 발견한 평안의 원리
이세돌은 다음 수 예측이 힘든 난해한 바둑 두는 것으로 정평알파고의 위기 대처 능력 시험키 위해 난해 바둑 두는 이세돌 선택이 세상과 영적 세계까지 수읽기 가능한 그리스도인만이 평안 누려 성기창(명지대 바둑 실무 교...
주일신문  |  2016-04-29 17:11
라인
이세돌과 대결… 알파고(AlphaGo)의 성장비결
알파고에 적용된 인공지능은 체험을 통해서 스스로 학습능력을 향상시키는 시스템… 승리를 통해서도 실력을 향상시키지만, 실패를 통해서도 실력을 향상해진정한 회개를 통해서 큰 신앙의 성장을 이루는 것은 실패를...
주일신문  |  2016-03-18 14:44
라인
미생
미생이라는 드라마가 수많은 시청자의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종영되었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경험했을 내용을 방송 줄거리에 잘 녹여냄으로써 큰 공감을 얻은 것 같다. 바둑에서 미생이란 집이나 대마 등이 아직 완전하게 살...
주일신문  |  2015-01-11 14:29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주일신문(발행처:크리스천언론문화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가마산로 394, 4층  |   대표전화 : 02-835-0051
등록번호 : 서울 다 06579   |   등록일 : 1993-03-31  |   발행인 및 편집인 : 한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형수
주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주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s7412@hanmail.net
Back to Top